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은정, 尹사퇴에 “무엇을 지키려 저렇게 나가나”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직무 이전 한장만 남겨두고…”
“윤 총장 지키고자 한 것 무엇인지 이제 알 수 없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연합뉴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겸 서울중앙지검 검사(부장검사)가 전격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무엇을 지키다가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갔는지 알 수 없다”고 꼬집었다.

임 연구관은 지난 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총장님의 사의 표명 기사를 뉴스로 접했다”고 운을 뗀 후 “대검 1층 현관에서 윤 총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는데, 출력해둔 직무 이전 관련 전자 공문을 바라보며 참 씁쓸하다”고 썼다. 이어 “직무이전 지시 서면 한 장 저에게 남겨두고 황망히 떠나시니 총장님이 지키고자 한 것이 무엇인지를 저는 이제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임 연구관은 대검이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교사 혐의’ 사건에서 자신을 배재했다고 주장해왔다. 이 글에서 언급한 직무 이전 지시도 이를 뜻한다.

임 연구관은 이어 모해위증 의혹은 공소시효(2건 중 한 건은 3월 6일, 또 다른 건은 22일)를 지나면서 흐지부지 될 것이라면서 “윤 총장이 무엇을 지키다가,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가는지 알 수 없지만, 저는 제 자리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궁리하고, 해야 할 바를 계속 감당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윤석열, 사표 수리 때까지 휴가… 대검, 직무대행체제로
박주민 “윤석열, 사의 표명 역시 정치적…재보궐 이후 움직일 것”
윤석열 사퇴에 황교안 정계 복귀 예고 “무엇인가 해야 한다”
이낙연 “윤석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맹비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