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사표 수리 때까지 휴가… 대검, 직무대행체제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함에 따라 대검찰청은 5일 총장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했다.

윤 총장은 이날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휴가는 사표가 수리될 때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표는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에서 조만간 수리될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의 퇴임식은 열리지 않는다.

대검은 이날부터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가 총장직을 대신하는 직무대행 체제로 사실상 전환됐다. 아직 윤 총장의 사표 수리가 완료되지 않아 조 차장검사는 ‘총장 직무대리’ 역할을 수행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직무대행 체제에 가깝다.

매일 총장이 주재하던 업무보고와 수사 지휘는 조 차장검사가 대신한다. 다만 윤 총장 사의 표명 전 예정됐던 이날 김형두 신임 법원행정처 차장과의 면담 일정은 취소됐다.

조 차장검사의 직무대행체제는 이번이 세 번째다. 조 차장검사 직무대행체제는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윤 총장 직무배제 조치 때와 윤 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처분 당시 한시적으로 가동된 바 있다.

조 차장검사는 검찰 내부에서는 편 가르기로 갈등을 부추기기보다는 의견 충돌을 수습하고 중재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과거 추 전 장관 밑에서 검찰국장을 지낸 이력으로 ‘추미애 라인’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지난달 검찰 중간간부 인사안에 윤 총장 측의 의견을 반영해줄 것으로 공개 요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임은정, 尹사퇴에 “무엇을 지키려 저렇게 나가나”
박주민 “윤석열, 사의 표명 역시 정치적…재보궐 이후 움직일 것”
윤석열 사퇴에 황교안 정계 복귀 예고 “무엇인가 해야 한다”
이낙연 “윤석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맹비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