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백신 맞은 김천 50대 쓰러져…병원서 치료중

국민DB

경북 김천에서 5일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맞은 50대 A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져 방역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새벽 김천 한 병원 화장실에서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다른 병원 중환자실로 옮겼다. A씨는 현재 병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9시30분쯤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AZ 백신을 맞았으며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3일에는 청도의 한 요양병원 환자인 50대가 AZ 백신을 맞은 뒤 쇼크 증세를 보였으나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

경북에서는 현재 12건의 이상 반응이 신고됐다. 김천과 청도 2건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경증이다.

김천=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일주일간 22만5853명 백신 접종 …이상반응 신고 0.7%
서울시에서도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첫 사망자 발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