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형욱, ‘피투성이’ 로트와일러 사건에 분노…“견주 벌 받길”

동물훈련가 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쳐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맹견에 시민이 공격당한 로트와일러 사건을 두고 분노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5일 인스타그램에 관련 기사와 함께 “피해자를 공격하게 방치한 로트와일러 보호자를 찾고, 로트와일러를 그렇게 키워 사고를 만든 보호자(가해자)로부터 로트와일러를 분리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로트와일러 보호자인 가해자는 조사를 받고 죄에 맞는 벌을 받기를 바란다”며 “로트와일러는 격리시설(보호소) 인계 후 적절한 성향 평가를 한 뒤 원래 보호자에게 갈지, 다른 보호자를 찾을지, 평생 보호소에 있거나 안락사를 할지 결정됐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강훈련사는 “어린아이라도 옆에 있었다면 정말 끔찍한 일이 생겼을 것”이라며 “저는 개를 좋아한다. 이 일을 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그들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행복을 망친다면 더 이상 좋아할 수 없다. 그것이 개이든 사람이든”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물린 보호자님과 반려견이 빨리 회복되길 바라며 범인은 꼭 잡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로트와일러 사건은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 올라온 ‘맹견사고 도와주세요’라는 글로 알려지게 됐다.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지난달 28일 저녁 6시쯤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의 한 공원에서 반려견과 산책을 하던 도중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로트와일러에게 공격을 당했다고 언급했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로트와일러 견주는 자신의 개가 뛰는 걸 보고 바로 뒤쫓아 달려왔으나 줄과 입마개를 안 한 개를 제어하지 못했다”며 “강아지를 안전한 장소로 데려가야겠다고 판단해 자동차로 이동했다가 다시 사건 장소로 갔으나 불과 견주는 10~15분 사이에 자신의 강아지(로트와일러)와 도주한 뒤였다”고 밝혔다.

노유림 인턴기자

“죽일듯이 덮쳤다” 산책하다 맹견에 온몸 물린 견주·반려견
‘행인 공격’ 로트와일러 견주 자수…“입마개 잠시 풀었을 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