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윤석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맹비난

김태년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를 두고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은 수사청(중대범죄수사청) 대안을 스스로 제안한 지 하루 만에 총장직을 사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수사청 설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않고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합당한 통로를 통해 의견을 전달할 수 있고 그것이 공직자다운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의 정치 진입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며 “특히 사퇴 직전 움직임과 사퇴의 변은 정치선언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 스스로가 검찰총장 재임 시절부터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 논란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를 일으키더니 사퇴로 그렇게 했다”며 “이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회복까지 시급한 과제가 돼버린 현실이 역설적”이라고 거듭 윤 총장을 비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편견, 무책임, 자기도취에 빠진 윤석열식 야망의 정치가 보여줄 결말은 뻔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총장의 갑작스러운 사의 표명은 정치 개시를 위해 미리 기획한 행보로밖에 읽히지 않는다”라며 “법치는 명분에 불과했고 일부 정치검사의 기득권과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지키기 위해 검찰조직을 이용해왔음이 분명해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의적 수사와 선택적 정의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배반했다”라며 “검찰독립의 상징처럼 내세우던 총장의 임기마저 내던져버린 것을 국민은커녕 대다수 검사도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총장은 검찰 역사에서 권력욕에 취해 검찰총장의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검찰개혁을 호도하는 윤석열 전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임은정, 尹사퇴에 “무엇을 지키려 저렇게 나가나”
윤석열, 사표 수리 때까지 휴가… 대검, 직무대행체제로
박주민 “윤석열, 사의 표명 역시 정치적…재보궐 이후 움직일 것”
윤석열 사퇴에 황교안 정계 복귀 예고 “무엇인가 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