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밟던 계부, 울다가 오줌까지…” 이수영 아픈 가정사

CBS ‘새롭게 하소서’ 캡처

가수 이수영이 어린시절 계부에게 가정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이수영은 지난 1일 CBS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어린시절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날 MC 주영훈은 “수영씨가 고등학생일 때 처음 만난 기억이 난다”며 “당시 수영씨를 소개해준 제작자분이 ‘아픈 아이야. 심적으로 굉장히 외로운 아이야. 아버지가 안계신다’라고 했던 것이 기억난다. 아버지가 어떻게 돌아가시게 된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수영은 “아버지가 10살 때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다”며 “어머니가 27살 정도에 혼자가 되셨다. 그냥 가정주부였다가 젊은 나이에 혼자 되시다 보니까 여자 혼자 몸으로 아이들 셋을 먹여 살릴 힘이 없으셨다. 겨우 이끌어오시다가 재혼하게 되셨다”고 말했다.

CBS ‘새롭게 하소서’ 캡처

이수영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엄마가 재혼하고 제가 굉장히 힘들었다”며 “계부가 소위 말해 나쁜 계부의 전형적인 모습을 취했다. 지금도 트라우마처럼 남아 있는 사건이 있다”고 전했다.

당시 이수영은 계부의 가정폭력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계부는 어려운 환경에서 자수성가한 분이었다”며 “엄마는 제가 착하고 동생들을 잘 이끄는 좋은 첫째가 되길 바라셨다. 계부에게도 잘 보여야 엄마가 편하지 않냐. 그분이 영어를 전지에 써서 문법을 알려주실 때 저는 견뎠다. 막내는 잘 못 따라오고 졸기도 했다. 다음날 귀가했더니 남동생을 발로 밟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 때 고1 정도밖에 안됐기 때문에 힘이 없고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며 “너무 저항하면 엄마가 힘들지, 그렇다고 동생을 보호하지 않을 수도 없지. 결국엔 울면서 소리지르고 소변을 보고는 쓰러졌다. 이로 인해 (계부의 폭력을) 멈출 수 있었다. 말할 수 없는 사건들이 매일 일어나 너무 힘들던 시기였다”고 전했다.

이수영은 힘든 가정사를 딛고 어린 나이에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수영은 지난해 자신의 명곡들을 재탄생시킨 데뷔 21주년 기념 리메이크 앨범 ‘No. 21’을 발매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