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이재명, 사이다 아닌 맹물…오거돈 투기는 왜 침묵?”

유승민 전 의원. 연합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강한 자에게 약하고 자기보다 약한 사람들에게만 강한 건 사이다가 아니라 맹물”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가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들을 ‘다시는 꿈도 못 꿀 만큼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 지사의 이 지당한 말을 들으면서 마음이 개운치 못한 것은 왜일까”라며 “LH 직원들의 투기는 강하게 비판하면서 오거돈 일가의 가덕도 땅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없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당시 LH 사장이었던 현 국토부 장관의 책임을 조사하자는 말은 왜 한마디도 없나. 대통령이 지시한 총리실과 국토부의 자체조사가 이미 국민의 냉소와 불신을 받는 상황이라 누가 보더라도 감사원 감사, 검찰 수사가 명백히 필요한데, 이 점에 대해서는 왜 한마디도 없나”라며 변창흠 장관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또 “흑석동 투기와 관사 재테크의 주인공이 국회의원이 되고, 영부인 친구가 목포에 투기를 했는데, 왜 여기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없나. 이 지사는 왜 세상을 향해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지 않는가”라며 “권력자들의 투기 의혹도 똑같은 기준과 잣대로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 이렇게 해야 공정한 세상이다”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