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범계 “윤석열, 임기 지켰으면 좋았을 것…안타깝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 청사에 들어서면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임기를 지켜주셨으면 좋았겠는데 불과 4개월 남겨두고 사퇴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한 길에 취재진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을 둘러싸고 정계 진출설이 제기되는 점에 대해선 “제가 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박 장관은 여권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등에 대한 일선의 의견을 듣기 위해 광주지검 평검사들과의 간담회를 마련했다.

박 장관은 “중수청 관련 법안은 아직 시한을 정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닌 걸로 알고 있고,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도 국민 공감을 얻는 것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하고 있다”며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도 했기 때문에 우리 검사들이 너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중수청보다 더 중요한 건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수사권 개혁에 따른 제도 안착”이라며 “현재 두 달 정도 지났는데 구체적으로 검·경 간 사건 이첩 관계, 또 보완 수사 요구 관계 등등 현실이 어떤지 충분히 의견을 들어보고 제도적으로 안착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광주고검 방문 전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박 장관은 묘역 방명록에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을 이루겠다”고 적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