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진 항구서 크레인 거치대 쓰러져

60대 사망

5일 오전 7시34분쯤 충남 당진시 현대제철 항구에 정박한 6천t급 화물선에서 크레인 거치대가 옆으로 쓰러졌다.

이 사고로 2등 항해사 A씨(66)가 크레인 구조물에 머리를 맞아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현장에서는 대형 철제 코일 선적을 위해 선박에 장착된 크레인을 옮기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당진=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