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취임 두돌 김동원 전북대 총장 “거점국립대 발판 다지겠다”

10개 거점국립대간 '학사교류' 강화 등 향후 계획 밝혀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 5일 대학내 진수당 회의실에서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전북대 제공.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 취임 2주년을 맞아 5일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거점국립대의 발판을 다지고 지역 사회와 따뜻하게 동행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날 전북대 진수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스트 코로나19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 정신에 맞는 대학 운영을 통해 플랫폼 대학으로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북대는 지난해 국가 시설 예산 524억원을 확보했다. 이는 국립대 중 최고 수준”이라며 “BK21 4단계 사업에도 선정돼 앞으로 7년간 586억원에 달하는 국비와 대학원 혁신사업 142억원까지 모두 728억원을 우수 연구인력 양성에 투자할 수 있게 된 것은 구체적인 성과”라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또 “한국표준협회 주관 대학서비스 평가에서도 2년 연속 지방 국립대 1위에 오르는 등 학생 만족도에서도 전국 최고 수준임을 입증했다”며 “약대 신입생 선발과 대학본부 리모델링, 법전원 신관 완공, 동물의약품 안전 및 효능평가센터 신축설계 등 교육·연구 개선사업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라고 그간의 성과를 설명했다.

김 총장은 이어 앞으로 안전한 캠퍼스 환경 구축과 학부 및 대학원 교과과정 개정 작업 마무리, 10개 국가 거점국립대 간 학사교류 강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 인재 할당 비율 최대, 융복합 시대에 부합하는 교육 혁신과 연구 경쟁력 강화 등에 힘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은 지식을 어떻게 연결하고 융합해야 하는 지에 달려있다”고 전제한 김 총장은 “꾸준한 걸음으로 만리를 가는 ‘우보만리’의 우직한 소처럼 비록 더디더라도 성실함으로 계획했던 일들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