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檢, SK본사 압수수색…최신원 비자금 수사 관련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연합뉴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SK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최 회장 사건과 관련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서린빌딩 압수수색에 나섰다. SK서린빌딩은 SK그룹이 본사 건물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다.

지난달 17일 최 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받은 뒤 수사를 이어가던 검찰은 그룹 지주사와의 관련성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SK텔레시스, SKC, SK네트웍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 등을 받는다.

검찰은 2018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SK네트웍스를 둘러싼 수상한 자금 흐름을 통보받고 장기간 수사한 끝에 최 회장의 혐의를 포착했다.

당초 FIU가 통보한 ‘이상 자금’ 규모는 200억 원대였으나 수사 과정에서 최 회장이 횡령하거나 회사에 피해를 준 금액은 더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최 회장 등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월 7일엔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일단 최 회장의 여러 의혹 중 횡령·배임 등 혐의에 초점을 맞춰 지난달 1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검찰은 최 회장이 조성한 비자금이 해외로 흘러나갔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최 회장이 해외를 오간 시점에 법인 자금이 빠져나간 정황 등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