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라진 현금 5.7억…대낮 강남 주택가 초대형 절도사건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남의 주택가에서 5억원이 넘는 거액을 도난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현금 등을 도난 당했다는 신고가 서울 수서경찰서에 접수됐다.

외출했다가 귀가하던 피해자 A씨는 막 현금을 훔쳐 달아나는 용의자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저 사람 잡아달라”고 외쳤고, 주변에서 용의자를 뒤쫓았지만 잡지는 못했다. A씨는 집에서 약 5억7000만원 상당의 현금이 사라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용의자 신장은 약 170cm로 추정되고 당시 검은색 후드티에 모자를 쓰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으며, 공범 여부 등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