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딩동, 복권 1등입니다” 2800억 놓친 英커플 속쓰린 사연

레이첼 & 리암 커플(왼쪽 사진)과 리암이 올린 글(오른쪽 사진). 영국 일간 더선

2846억원의 복권 당첨금을 놓친 영국 연인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1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영국의 한 커플이 지난달 26일 진행된 복권 추첨에서 6, 12, 22, 29, 33, 6, 11 일곱 개 숫자를 모두 맞춰 1등에 당첨됐지만 당첨금은 받지 못했다.

이 웃픈 사연의 주인공은 영국 하트퍼드셔 출신 레이철 케네디(19·여)와 리암 맥크로한(21·남). 이들은 5주 연속으로 같은 번호의 복권을 구매한 끝에 5주째에 당첨됐다는 알림을 받았다.

당시 1등 당첨금은 1억 8200만 파운드로, 한화로 약 2800억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레이첼과 리암. 레이첼 인스타그램

레이첼이 복권에 당첨된 사실을 알았을 때, 남자친구와 엄마에게 말했지만 모두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서둘러 복권회사에 전화해 당첨금 수령에 관해 물어본 레이첼에게 청천벽력 같은 대답이 돌아왔다.

복권회사 측은 “당첨 번호는 맞지만, 해당 복권 구매 이력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이들은 그동안 미리 등록해놓은 계좌에서 자동이체로 복권을 구매해왔는데 잔액이 없어서 결제가 진행되지 않았던 것이다.

레이첼은 “이미 돈을 어떻게 쓸지 다 생각해 뒀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 “5주 동안 사용한 숫자에 행운이 다 떨어진 것 같다”며 다음 복권 추첨을 위해 숫자를 바꿨다고 말했다.

한편 레이첼의 남자친구 리암이 자신의 SNS에 게시한 이 사연에는 ‘좋아요’ 수가 순식간에 3만 개를 넘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