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조사에 靑 전직원 포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 모습. 김지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도 광명·시흥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5일 “청와대 전 직원 및 가족들의 해당지역 토지거래 여부를 신속히 전수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제까지 조사 대상은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련 공기업 직원, 해당 지자체 담당부서 공무원 등이었으나 이를 청와대 참모와 그 가족들로 확대한 것이다.

이번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계획을 세운 뒤 현재 자체 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관계자는 “청와대는 총리실의 합동조사단을 지원하고 대책 마련을 포함해 상황을 총괄 점검하기 위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도 “전 LH 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대해 연일 지시사항을 내놓을 정도로 엄중한 인식을 드러낸 만큼 청와대 직원들에 대한 조사 역시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날 정부는 국무총리실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사 대상은 지구별 입지 발표 5년 전부터 현재까지 근무이력이 있는 공무원·공기업 임직원 및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벌금 5000만원만 내면 OK?”… ‘LH사태 방지법’ 시동
“LH 직원, 창릉신도시 땅 미리 샀다” 의혹 부인한 LH
“허술한 LH 시스템이 투기 키워”…개발 정보 유출자 솜방망이 처벌 드러나
박범계 “부동산 투기사범 엄정 대처”…대검에 지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