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2살이면 충분, 어린여자 편안해” 쿠오모 추가 폭로

피해를 주장한 샬럿 베넷. CBS뉴스캡처

미국 뉴욕 주지사 앤드루 쿠오모(64)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잇따르는 가운데 주지사의 전 비서인 샬럿 베넷(25)이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베넷은 지난달 뉴욕타임스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개한 이후 처음으로 4일(현지시간) 미국 CBS 이브닝뉴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베넷은 작년 6월 쿠오모와 단둘이 집무실에 있을 때 성적인 학대를 받았다는 추가 정황을 제시했다.

지난해 6월 5일 주지사 사무실에 두 사람만 있을 때 쿠오모는 베넷에게 성생활 등에 관한 질문을 던졌다고 한다. 베넷은 주지사가 자신에게 성관계를 제안한 것으로 느꼈다고 말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를 묻는 말에 “명시적인 얘기는 없었다”면서도 “그는 자신과 비교해 내 나이가 충분하고 자기가 외롭다고 암시했다”고 답했다. 쿠오모는 베넷에게 “외롭고 힘들다” “여자 친구를 찾고 있다” “나이 차가 나는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등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베넷은 트라우마와 관련해 과거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쿠오모 주지사에게 털어놓은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베넷은 “그는 나에게 ‘트라우마 때문에 누군가와 함께 있는 것을 즐기는 데 문제가 있느냐’ ‘친밀한 관계에 대해 민감하냐’고 물었고, ‘혹시 실제로 누군가와 육체적으로 관계를 나누는 데 어려움이 있냐’고도 물었다”고 밝혔다.

또 나이 많은 남자와 사귀어본 적이 있느냐고 묻더니 자신은 수십 년 어린 여자와 데이트하는 게 편안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때 쿠오모는 “22살 이상이면 괜찮다”고 말하기도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63세, 베넷은 25세다.

노라 오도넬 앵커는 그런 질문들을 받고 어떻게 했냐고 질문했다. 베넷은 “솔직하게 답했다”고 대답했다. 쿠오모가 상관이었기 때문에 사적인 질문에도 답해야 한다는 중압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은 이런 대화를 끝내야 할 책임을 여성에게 지우는 것 같다”면서 “내가 대답을 이어갔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가능하게 했다고 말하는데, 사실 나는 그저 두려웠을 뿐”이라고 말했다.

앤드루 쿠오모와 샬럿 베넷. CBS뉴스캡처

베넷이 뉴욕타임스를 통해 폭로한 이후 쿠오모는 “성적인 접근을 하지 않았고 부적절하게 행동하려는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쿠오모는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내가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는 방식으로 행동했다는 점을 이제 이해하겠다”며 “끔찍하고 솔직히 창피한데 말하기 쉽지는 않지만 그게 진실”이라고 말했다.

베넷은 쿠오모 주지사의 기자회견에 대해 “이번 사안은 내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그 사람 행동의 문제”라며 “그가 나를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것, 성적 학대를 사과하지 않았다는 점이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쿠오모의 성추문은 베넷 이외에도 두 여성이 피해를 주장하며 확대되는 상황이다. 피해자는 린지 보이란과 애나 루크이다. 보이란은 자신이 뉴욕주 산하 기관 비서실장으로 일할 때 쿠오모 주지사로부터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루크는 2019년 친구 결혼식 리셉션에서 처음 본 쿠오모 주지사가 등허리 아래와 얼굴을 만지면서 키스해도 되냐고 물었다고 폭로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사퇴할 의사가 없으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의 조사는 마무리될 때까지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다.

김승연 인턴기자

코로나 대응 ‘영웅의 추락’…쿠오모 주지사, 사망자 숫자 은폐 시인
“강제로 입 맞추고 허리 만졌다” 쿠오모 전 보좌관 폭로
“나이든 남성과 잔 적 있냐” 쿠오모 또 성희롱 폭로
“쿠오모, 당신은 괴물”… 성희롱 파문에 사퇴요구 빗발
“처음 본 날 당했다” 자꾸 나오는 쿠오모 피해자
“여직원 호텔방 불러 포옹”… 쿠오모 성희롱 추가폭로
쿠오모 운명 쥔 Kim… 한국계 前 연방검사, 수사 지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