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학 신입생 부족 충격 여파…대구대 총장 사퇴

입시 실패 책임 묻는 질문에 대구대 총장 “책임지겠다”

국민DB

전국적으로 대학 신입생 부족으로 대학들이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김상호 대구대 총장이 신입생 모집 부진 책임을 지고 사퇴할 뜻을 밝혔다.

5일 대구대에 따르면 김 총장은 한 교수가 교내 게시판에 올린 ‘이번 입시 실패와 관련해 총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내용의 글에 지난 4일 ‘이번 학기가 끝나기 전에 새로운 집행부가 출발할 것’이라는 답변을 올렸다.

김 총장은 “지난달 입시결과와 학교운영 전반에 대한 최종적 책임이 총장에게 있다는 점을 밝히고 결과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고 밝힌 바 있고 그 연장선상에서 자리에 연연할 생각은 없다”며 “답변을 요구하는 것 같아 좀 더 구체적인 사퇴 일정을 댓글로 남겼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편제조정안이 나오면 4월쯤 이를 처리하고 5월 교육부 대학평가가 끝난 뒤에 자리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대구대는 다음 주부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학교를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측은 오는 7~8월 새로운 총장이 선출할 계획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