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LH 투기 의혹 관련 “청와대 직원들도 조사하라”…벌써 3번째 지시

변창흠에게 “비상한 인식으로 임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도 광명·시흥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수석, 비서관, 행정관 등 전 직원 및 가족들의 해당 지역 토지 거래 여부를 신속히 전수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런 지시를 내렸다며 “대통령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 계획을 세우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련 공기업 직원, 해당 지자체 담당 부서 공무원뿐 아니라 청와대 참모와 그 가족들도 관련 조사를 받게 됐다.

문 대통령의 LH 직원 투기 의혹에 대한 지시는 벌써 세 번째다. 지난 3일 처음으로 ‘강도 높은 조사’를 지시한 이후, 4일에도 ‘발본색원’과 제도 개선 마련을 지시했다. 이어 다시 이날 청와대 직원들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민생 핵심 현안인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이 심화하는 것을 우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도 “전 LH 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벌금 5000만원만 내면 OK?”… ‘LH사태 방지법’ 시동
“LH 직원, 창릉신도시 땅 미리 샀다” 의혹 부인한 LH
“허술한 LH 시스템이 투기 키워”…개발 정보 유출자 솜방망이 처벌 드러나
박범계 “부동산 투기사범 엄정 대처”…대검에 지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