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젠 SSG 랜더스다…SK와 작별 고하고 신세계로

랜더스는,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연상이 가능, 인천국제공항과도 연결

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스프링캠프 청백전 직후 선수와 코치 등 구단 관계자들이 '굿바이 와이번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세계 야구단의 새로운 이름은 ’SSG 랜더스(Landers)’다. 세계그룹 이마트로 매각된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구단이 5일을 21년 동안 함께 해왔던 ‘SK 와이번스’와 작별인사를 마치면서 새 출발을 시작한다.

프로야구 KBO리그 SK 구단을 인수한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5일 “‘SSG 랜더스(Landers)’를 새 구단명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랜더스는 ‘상륙자들'이라는 뜻으로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연상할 수 있고, 인천국제공항과도 연결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음성채팅 소셜미디어인 ‘클럽하우스’에 직접 등장해 새 구단명에 관해 설명하기도 했다. “야구단 이름은 이미 정해졌다”며 “와이번스보다는 인천 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웨일스, 마린스, 부스터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 관련이 아닌 인천, 공항 관련 이름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구장에 신세계 로고가 부착된 야구단 버스가 주차돼 있다. SK와이번스는 신세계에 인수되면서 이날 21년 구단 역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 구단은 이날 제주도 서귀포시 강창학 야구장에서 청백전을 치른 뒤 유니폼 반납식 행사를 통해 ‘SK 와이번스’와 작별을 고했다.

김원형 감독은 SK 와이번스 유니폼과 모자에 사인하고 투명 아크릴 상자에 넣은 뒤 “처음 감독으로 부임했을 때 와이번스라는 이름을 당연하게 생각했다”며 “오늘 경기장으로 나오는데, 아쉬운 마음이 크더라. 그동안 와이번스를 사랑해주셨던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팬 여러분과 함께한 21년, 모든 순간이 행복했습니다. 굿바이 와이번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친 뒤 구단의 대표 응원가 '연안부두'를 합창하며 21년의 구단 역사에 마침표를 찍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KBO 구단주 총회에서 야구단 인수가 최종 승인된 신세계 그룹은 조만간 새 구단 이름과 유니폼을 발표하고 공식 출범한다. 김 감독은 “서운함이 크겠지만, 우리 선수들은 꾸준히 훈련에 매진했다”라며 “새롭게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이날 잔금을 모두 내며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선수단은 6일 인천으로 이동한 뒤 7일 휴식을 취하고 8일 부산으로 이동해 연습 경기 일정을 소화한다. 연습경기와 시범경기 초반엔 지난 시즌 이벤트용으로 입었던 ‘인천군 유니폼’을 착용한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