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폭탄 설치했다”…112에 거짓 신고한 40대男

왼쪽은 청와대. 뉴시스. 오른쪽은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청와대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허위 신고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A씨(43)는 5일 오전 4시 23분과 4시 27분 두 차례에 걸쳐 112에 전화를 걸어 “청와대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신고한 혐의로 체포됐다. 해당 신고는 다행히 허위 신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폭발물 신고에 이용한 공중전화를 지문 감식하고 인근 CCTV로 인상착의를 파악해 A씨를 추적했다.

서울 송파구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31분쯤 A씨가 이용한 공중전화로부터 약 400m 떨어진 장소에서 그를 발견했다. 경찰이 접근하자 A씨는 욕설을 퍼붓고 팔꿈치로 밀치는 등 저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해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