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명 카페 케이크, 안이 곰팡이 덩어리였습니다”

‘솔비 케이크’로 유명한 카페 측 사실 인정
“진열용 실수로 팔아…죄송·보상하겠다”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른바 ‘솔비(본명 권지안) 케이크’로 유명세를 탄 카페에서 한 소비자가 구매한 케이크에서 곰팡이가 나왔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해당 카페 측은 “진열 상품이 실수로 판매됐다”며 사실을 인정하는 사과문을 올리고 “구매 고객님께 그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곰팡이를 돈주고 구매하여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 3월 1일 장모님 생신이 있었다”며 “유명한 연예인이 직접 만든다는 케이크를 사서 처가댁에 방문했다”고 했다.

그는 “그 케이크는 장모님, 저, 와이프, 저희 딸 2명, 처형까지 이렇게 6명이 먹었다”며 “색색의 크림이 잔뜩 묻어있는 케이크라 겉에서부터 먹다 뭔가 맛이 이상하다고 느끼게 되어 케이크 속을 잘라 보는 순간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썼다. “케이크 빵 속은 곰팡이로 가득차 빵 부분은 거의 못 찾아볼 정도”였다는 것이다.

A씨는 “연세가 있으신 장모님은 물론이고 7살, 그리고 이제 13개월이 된 딸 아이가 곰팡이 덩어리를 먹은 것”이라며 “억지로 토하게 할 수도 없어 속수무책으로 발만 동동 구르고, 와이프는 아이들에게 먹인 게 속상하고 행여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 걱정으로 눈물바다가 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다음날 처형과 함께 해당 케이크를 판 카페에 항의 방문을 했다. 그는 “아르바이트 생만 있던 터에 대표와 약속을 잡고 만났다”면서 대표와의 대화를 소개했다. A씨에 따르면 대표는 “진열 상품을 판매했다, 진열 상품은 판매용이 아닌데 실수를 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A씨는 “그 케이크를 살 때 곰팡이 케이크 외에 다른 판매 케이크들이 한 쇼케이스 속에 진열돼 있었다. 진열 상품이면 썩은 걸 1년 내내 보관해도 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A씨는 이어 “솔직한 얘기로 무릎 꿇고 사과해도 모자른 마당에 (대표는) 요즘 힘들다며 변명만 하더니 단돈 몇 십만원에 합의를 하자고 했다”며 “13개월 막내가 먹었다고 했는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았다. 당장 합의해서 덮으려고 부랴부랴 돈만 제시하면 다냐”고 썼다. 그러면서 “저는 그런 행동에 화가 나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그 대표는 회의하고 연락주겠다고 하더니 결국 200만원이란 돈을 제시하며 이 이상 힘들다고 했다”면서 “그 200만원도 카페 상품권이 절반이었다”고 비난했다.

A씨는 특히 “유명 연예인의 이름을 걸고 하던 카페였다”면서 “그렇게 유명세를 타고 많은 사람들이 구입해서 먹었을 텐데 더 경악스러운 건 쇼케이스에 그것 말고도 곰팡이 케이크가 여러개 있었고, 그때서야 폐기를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정말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일반인인 저희가 할 수 있는 거라곤 보건소, 시청, 소비자 고발센터 등에 신고하는 게 다”라면서 “손상된 케이크가 아니라 썩은 케이크다. 가족들이 전부 구토 설사를 하고 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카페 측 인스타그램 캡처

논란이 커지자 해당 카페 측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카페 측은 사과문에서 “지난 3월 1일 쇼케이스에 진열되어 있는 전시용 케이크와 판매용 케이크의 디스플레이가 정확히 구분되지 않아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아시고 구입을 원하셨다”면서 “저희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을 하지 못해 손상이 된 전시용 케이크가 실수로 판매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구매 고객님께 큰 불편함을 드리게 되는 일이 발생하여 해당 고객님을 직접 뵙고 여러 차례 사과 말씀을 드린 상태”라고 전했다. 또 “공간을 함께 공유하고 계신 권지안 작가님께도 이번 일로 2차적인 피해를 드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카페 측은 “당사에 문제가 있었던 지점의 관리자에게 책임을 물어 해당 직원 교육을 진행하였고 전체적인 위생 검사 또한 더 신중하게 진행했다”면서 “저희를 믿고 제품을 구매해주시는 고객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구매 고객님께 그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