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얀마서 군경 총격으로 시위대 또 사망… 긴장감 고조

시위대 구경하던 20대 남성 총격으로 사망
미얀마 전역에서 원인불명 정전 속출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3일(현지시간) 쿠데타에 항거하는 시위대가 방패로 몸을 가리고 진압경찰에 맞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쿠데타로 정권을 강탈한 군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군경의 총격에 의한 사망자가 또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이날 오후 시위대에 대한 경찰의 총격으로 20대 남성이 숨졌다. 이 남성은 수천명이 참여하는 시위대를 구경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나우’는 이 남성이 목에 총을 맞고 사망했다고 전했다.

시위대 사망 사건은 지난 3일 최대 도시 양곤 등 여러 곳에서 경찰의 무차별 총격으로 38명 이상이 숨진 지 이틀만에 다시 벌어졌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전날 성명을 통해 지난달 1일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서 군경의 총격으로 숨진 이가 최소 54명으로 추정된다며 실제 사망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군경의 총격으로 사망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이날 미얀마 전역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정전까지 발생하며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오후 기준 북부 미치나에서부터 네피도, 양곤, 남부 몰라민 등에서 정전이 확인됐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저격수·기관총 난사…38명 스러진 미얀마 ‘피의 수요일’
유엔 “미얀마 쿠데타 이후 최소 54명 사망”
미얀마 취재 AP기자 체포… “석방하라” 백악관도 우려
외교부 “미얀마 교민 귀국수요 파악중”…현지 3500여명 체류
페이스북 이어 유튜브도…‘미얀마 군부’ 보유 채널 삭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