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보다 좋았나…‘복권만 4500만원어치’ 훔친 美20대

복원 4만달러어치를 훔치다 붙잡힌 용의자. 오클라호마시티 경찰 페이스북 캡처

미국의 20대 남성이 두 달 동안 4만 달러(약 4500만원)어치 복권을 훔치다 경찰에 덜미를 붙잡혔다. 교도소에 갇힌 그는 훔친 복권이 최소금액에 당첨됐는지조차 확인할 수 없게 됐다.

3일(현지시간) 미 NBC, ABC방송 등에 따르면 딜런 배럿(21)은 복권을 4만 달러어치가 넘게 훔친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지난 1월부터 오클라호마주에 있는 복권 판매점들을 돌아다니며 7차례 절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딜런은 복권 판매점주의 신고로 지명수배상태였는데 두 달 만에 검문에 걸려 붙잡혔다. 체포 당시 그는 차량으로 도망치다 도로변 나무를 들이받았고, 재차 도주 행각을 벌이다 결국 쇠고랑을 찼다.

미국 복권 파워볼

‘일확천금’을 꿈꾸며 복권을 훔친 배럿은 절도에 무면허 운전, 도주 등의 혐의가 추가돼 오클라호마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됐다. 훔친 복권 중에 실제 당첨된 복권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