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승려…경찰 “현장서 체포”

5일 오후 6시50분쯤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서 불이 나 불꽃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승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은 5일 내장사 대웅전 방화 피의자인 승려 A씨(53)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30분쯤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구체적인 방화 수법이나 동기 등은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의 범행으로 대웅전 전체가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오후 7시53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피의자를 검거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 내용을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