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맞은 이낙연 “간절히 하고픈 말 있었을 것”

SNS 글 게시…“처벌 원치 않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후 민생탐방지로 찾은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에서 중도유적지킴이본부 회원이 던진 계란을 맞고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에서 자신에게 달걀을 투척한 여성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춘천 중앙시장에서 달걀을 얼굴에 맞았다”며 “경찰이 몇 분을 연행해 조사했다고 하는데, 그분을 처벌하지 말아 달라고 경찰에 알렸다”고 썼다.

이어 “중도유적지킴이 본부 회원들이 ‘레고랜드 허가’에 항의했다고 나중에 들었다”면서 “그분들로서는 간절히 하고 싶은 말씀이 있었을 것이다.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일에 앞서 만난 육림고개 청년 여러분의 도전을 응원한다. 많이 힘들어하는 중앙시장 상인 여러분, 힘내시자”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춘천 중앙시장을 방문해 상가 거리를 걷다가 갑자기 날아든 날달걀에 얼굴을 맞았다. 달걀을 투척한 사람은 춘천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반대하는 ‘중도유적 지킴본부’ 소속 50대 여성으로, 이날 명동 입구에서 레고랜드 반대 1인 시위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여성은 춘천시 식품산업 청년창업자 간담회를 마치고 중앙시장으로 이동하는 이 대표에게 “레고랜드를 왜 허가해줬느냐”며 달걀을 세 차례 던졌고, 오영훈 비서실장 등이 이 대표를 엄호했다.

얼굴 오른편을 맞은 이 대표는 얼굴과 옷 등에 묻은 달걀을 닦아낸 뒤 마스크를 새것으로 바꾸고 시장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미 이 대표가 자리를 벗어난 뒤였고, 함께 달걀을 맞은 이 대표의 지지자도 여성에게 사과를 받아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여성을 입건하지는 않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