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상수, 김민희 노래와 달팽이로 전한 수상소감 “기쁘다”

세 번째 은곰상 수상…직접 촬영한 영상 공개

왼쪽부터 홍상수 감독, 배우 김민희. 뉴시스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수상한 홍상수 감독이 소감과 함께 연인 김민희의 노랫소리가 담긴 달팽이 동영상을 공개했다.

홍 감독은 5일 영화제 홈페이지에 동영상으로 올라온 수상 소감에서 “한국에서 인사를 드린다. 수상 소식에 놀랍고 기쁘다”며 심사위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얼굴을 드러내고 영상을 촬영한 다른 수상자들과 달리 홍 감독은 수상 소감문만 화면에 비춘 뒤 직접 찍은 달팽이 동영상을 보여줬다.

그는 “얼마 전 김민희와 산책을 하다가 이 달팽이를 발견했다”며 “여러분께 작은 선물로 이 달팽이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달팽이의 모습이 나오는 동안 김민희가 도리스 데이의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음성이 배경음악처럼 깔렸다.

홍 감독은 25번째 장편 ‘인트로덕션’으로 이날 폐막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로 배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고, 지난해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받은 데 이은 세 번째 은곰상 수상이다.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홍상수 감독 수상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홍상수입니다. 한국에서 인사드립니다.

은곰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놀랍고 행복했습니다.

영화에 대한 심사위원단의 공감에 감사를 보냅니다.

심사위원단의 발표문을 읽으면서 행복했습니다. 베를린영화제와 카를로 그리고 마크의 초청에 감사하고 싶습니다.

오래전 김민희와 산책하다 이 새끼 달팽이를 발견했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작은 선물의 의미로 이 달팽이를 보여 드리고 싶었습니다.

어려운 시기입니다.

몸 건강하세요. 스스로 잘 챙기시길 바라겠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