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포구청 관계자 발언에 격분한 호란 “못 배운 인간”

호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호란이 마포구청 관계자의 발언에 분노했다. 이에 많은 네티즌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호란은 더 격분했고 급기야 일부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호란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대 라이브 클럽에서 진행한 공연을 강제로 중단시킨 마포구청의 조치와 마포구청 관계자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못 배운 인간”이라고 지적했다.


호란이 공유한 기사엔 한 마포구청 관계자가 “세종문화회관 같은 곳이 공연장이다. 일반음식점에서 하는 칠순전치 같은 건 코로나19 전에야 그냥 넘어갔던 거지, 코로나19 이후엔 당연히 안 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는 구청이 구내에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공연장에 행정조치를 내린 것과 관련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이에 호란은 “오만하고 또 오만하다”며 “조치의 형평성에 대한 논의는 미뤄두고라도, 열정과 헌신과 사명감으로 이 힘든 시기에도 방역지침 지키면서 어렵게 음악의 터전을 지켜가고 있는 라이브클럽들에 대해 저따위 표현을 부끄러운 줄 모르고 내뱉는 못배운 인간에게는 분노할 가치조차 못 느끼겠다”고 일갈했다.

“머리에 든 게 없을수록 자기 머리에 든 게 없다는 걸 자각할 능력이 떨어지니 저만큼 오만해지는 게 가능하다”고 한 호란은 “아마 자기 딴에는 저렇게 말하면서 ‘흠흠 알겠냐? 나는 세종문화회관 정도 되는 데서 하는 하이클래스한 음악만 인정하는 그런 고상한 인간이다 이 말이야’ 정도 기분이었지만, 안타깝게도 저런 소리가 자신의 무식함과 교양 없음과 소양 없음을 지극히 투명하게 전시한다는 사실은 모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호란은 이어 “저 정도밖에 안 되는 수준미달의 인간이 구청 관계자랍시고 혓바닥 놀릴 수 있는 자리에 앉아 있다니 그게 좀 웃기네”라며 “고스톱해서 땄나”라고 비꼬기도 했다. 호란은 분이 풀리지 않은 듯 네티즌들의 댓글에 답글을 달며 분개했다.

답글엔 가족까지 언급했다. 호란은 “쟤도 멍청하게 태어나고 싶어서 저렇게 태어난 건 아닐텐데 가엾이 여겨야죠. 저 사람 얼굴 매일 보고 같이 살아야 하는 가족들이 많이 불쌍하네”라고 썼다. “무능하고 멍청한 인간을 방치하면 꾸역꾸역 살아남아서 저 지경으로 입으로 똥을 싸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는 걸 보여주는 예”라고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선을 넘었다고 비판하자 해당 댓글은 삭제했다.

그러나 호란은 더욱 격분하며 해당 공무원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저 인간이 무려 공무원의 신분으로 한 집단의 국민이 생업으로 삼고 있는 그리고 생업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직업분야에 대해 통째로 모욕한 것에 대해 국민으로서 화내지 않을 수가 없다”고 답했다.

네티즌 사이에선 찬반 논쟁이 이어졌다. 호란의 분노에 공감한 네티즌은 “라이브클럽들, 공연업계 관계자분들 기가 막혀 화도 안나겠다” “참 공무원스럽다” 등의 옹호 의견이 있는 반면 “몰래 하던 칠순잔치는 안 된다고 그냥 예시를 든 것 뿐인데 비하 발언이라는 건 비약이다” “이 시국에 힘들게 일하는 공무원에게 선 넘었다” “자신의 직업을 폄하하는 게 기분 나쁘다면서 공무원을 고스톱으로 따고 들어갔냐는 말로 똑같이 폄하하는 건 뭔가?” 등의 비판도 있었다.

앞서 지난달 27일 홍대 앞 몇몇 라이브 클럽에서 진행한 공연들이 마포구청의 단속으로 인해 강제 중단됐었다. 이후 인디업계에서는 구청의 조치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