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미얀마 군경 규탄…수치 석방 촉구”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하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더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도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함께 올린 데 이어, 해시태그 ‘저스티스 포 미얀마’(#JusticeForMyanmar), ‘스탠드 위드 미얀마’(#standwithmyanmar)도 같이 적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이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유혈 진압하고 관련 인사들을 구금, 국제사회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미얀마 군부의 유혈진압과 관련해 SNS로 메시지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양국이 최근 미얀마 상황에 대해 우려를 공유하고, 민주적·평화적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