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발 직후 치솟은 불길…성북구 아파트 화재로 9명 부상

독자 제공

6일 오전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폭발 잔해가 튀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이어졌다.

성북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한 아파트 6층에서 불이났다. 불은 베란다에서 시작돼 7층까지 순식간에 옮겨붙었다. 화재가 발생한 세대에 살던 남성 A씨(73)와 이웃세대 주민 등 총 9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2도 화상을 입고 의식이 저하된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며 다른 주민들은 연기흡입·허리 통증 등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영향으로 아파트가 정전되면서 엘리베이터가 멈춰 한때 주민 6명이 엘리베이터 안에 갇혔으나 소방당국에 무사히 구조됐다. 주민 29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독자 제공

독자 제공

큰 불은 30분 만에 진화됐지만 잔불까지 완전히 진화하는 데는 1시간 45분이 걸렸다. 인근 주민은 “이날 새벽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했다. 폭발 당시 주변에 튄 파편으로 크고 작은 피해가 이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구청은 이재민 45명이 머물 수 있는 임시 거처를 마련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