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영란에게 용돈 받고 합격했다” 재수생 아빠가 쓴 글

네고왕 캡처

방송인 장영란이 유튜브 ‘네고왕2’ 촬영 도중 만난 재수생 2명에게 10만원이라는 용돈을 건넸다. 이후 학생과 학생의 아버지가 “대학에 추가 합격했다. 영란님 기운에 집안에 활력이 넘친다”고 댓글을 남기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5일 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에는 ‘댓글 요청 1위 생리대왕 드디어 뜯었다 [네고왕]’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장영란은 생리대 네고에 나섰다. 네고에 앞서 장영란은 20대 여성 두 명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어떤 브랜드 생리대를 쓰는지, 얼마큼 할인을 원하는지 등을 물었다.

이후 요즘 뭐하냐고 묻자 두 여성은 고개를 숙이면서 “재수요”라고 답했다. 갑자기 두 사람의 분위기가 우울해지자 장영란은 당황했다. 그는 곧바로 “어우 미안해”라면서 두 사람을 꽉 끌어안았다.

장영란은 “가만히 있어 봐, 밥 사줄게”라더니 실제 본인의 지갑에서 5만원 2장을 꺼내 두 사람에게 건넸다. 그는 “비싼 거 먹어”라면서 용돈을 쾌척했다.

네고왕 캡처

이후 용돈을 받은 여성은 해당 영상에 댓글을 남겼다. 그는 “영란 언니가 밥 사 먹으라고 돈 줬던 학생 중에 한 명”이라며 “저 날 둘 다 이 상황이 안 믿겨서 얼떨떨 감동 받고 스테이크집 가서 울면서 맛있게 먹고, 사진도 찍고, 카페도 갔다”고 전했다.

이어 “진심 감동받았다. 둘 다 재수생을 받아주는 사람이라면서 감동받았다”며 “살면서 첫 인터뷰가 영란언니와 함께한 인터뷰여서 너무 재밌었고,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해당 학생은 추가합격으로 대학에 붙었다는 기쁜 소식도 전했다. 그는 “앞으로 살면서 영란언니처럼 베풀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댓글 캡처

이날 학생의 아버지 역시 댓글을 적었다. 아버지는 “용돈 받은 학생 아빠”라며 “딸 아이가 정시 세 곳 다 떨어져서 기죽어 있길래 친구 만나서 바람 쐬러 오라고 했더니 집에 와서 영란님 만나서 용돈 받았다고 해서 믿기지 않았다. TV에서 볼 때 가식 없는 모습에 팬이었는데 방송 모습이 사실이었다”고 했다. 그는 “딸 아이 원하는 디자인학부 21 : 1로 추합 합격했다”며 “영란님 기운에 집안에 활력이 넘친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적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