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文정부에 “윤석열 밀어내고 이재명 처리만 남았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정부·여당을 겨냥해 “윤석열을 밀어냄으로써 야권 분열의 단초는 만들었고, 이재명 처리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2월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이제 마지막 책동은 문재인 퇴임 후 안전을 위해 검찰 수사권을 해체하고 차기 대선 구도를 짜는 것”이라고 썼다. 또 정부·여당을 향해 “검찰을 도구로 이용해 적폐수사로 행정부를 장악하고, 코드 사법부, 코드 헌법재판소, 코드 선관위를 차례대로 장악한 후 위장평화쇼로 지방정부를 장악하고 코로나 방역쇼, 재난 지원금 퍼주기, 야당의 지리멸렬을 이용해 국회를 장악했다”고 비난했다.

권혜숙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