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회자의 길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57)씨가 목회자가 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씨와 탤런트 박상아씨 부부는 5일 극동방송의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해 신학 공부를 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전재용씨(오른쪽)와 탤런트 박상아씨 부부. 극동방송 홈페이지 캡처

전씨는 “교도소에서 2년 8개월이란 시간을 보내게 됐다. 처음 가서 창살 밖을 바라보는데 갑자기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 교도소 안에 있는 종교방에 있던 분이 부른 것이었다. 그분이 노래를 너무 못 불렀는데 저는 너무 눈물이 났다. 그러면서 예배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김장환 목사가 “그때까지는 예수를 안 믿었나”라고 묻자 전씨는 “아니다. 믿었지만 그때는 저한테 축복 좀 많이 달라는 기도밖에 드릴 줄 몰랐다”고 답했다.

박상아씨는 처음에 전씨의 신학대학원 진학을 반대했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봐도 죄인인 저희 같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사실 숨기고 싶은 부분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너무 가리는 것 같아서. 그게 가장 큰 이유였다. 그걸로 굉장히 싸우고 안 된다고 했는데, 하나님 생각은 저희 생각과 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신학대학원에 가기 전에 부모님께는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았다. 아버지는 치매라서 양치질하고도 기억을 못 하는 상태”라며 “그런데 생각하지 못한 만큼 너무 기뻐했다. 아버지는 ‘네가 목사님이 되면 네가 섬긴 교회를 출석하겠다’고도 했다. 그 말씀을 듣는 순간 (목사님이) 꼭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권혜숙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