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달러선 무너진 테슬라…5주새 고점 대비 300조 증발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4주 연속 하락에 3개월여 만에 600달러 선이 무너졌다.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는 전날보다 3.78% 하락한 597.95달러로 장을 마쳤다.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 선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해 12월3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테슬라는 장중 13% 급락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 폭락은 전반적인 주식 시장 하락 폭을 능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5% 빠졌다.

테슬라 주가 하락세는 2019년 5월 이후 최장기간인 4주 연속 이어지고 있다.

강한 하락 추세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편입에 따른 랠리 효과도 까먹었다.

지난해 12월 21일 S&P 500 편입 첫 거래일에 테슬라 주가는 649.86달러였다.

이번 주 들어서만 총 11% 급락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지난 1월26일 고점(883.09달러) 당시 8370억달러(약 937조원)에서 5740억 달러(638조460억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5주 새 거의 300조원이 증발한 셈이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주식 평가액도 지난 1일 이후 270억달러(30조4830억원) 감소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재산을 축적했으나 반전이 다시 가파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테슬라 주가 추락의 원인으로 그동안의 주가 급등에 따른 부담, 기존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EV) 시장 진출에 따른 경쟁 본격화 등을 꼽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GM, 포드, 폭스바겐 등 전통적인 업계 거물들이 최근 몇 달 동안 EV 시장에 공격적으로 뛰어들겠다고 발표했고,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따른 기업 차입비용 증가가 테슬라와 같은 고평가 기업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고 분석했다.

CNBC 방송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물가 상승 경고에 따른 공포가 고평가된 테슬라 주식 매도를 부채질했다고 전했다.

CNBC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물가 상승 압력이 있다고 경고했고, 시장은 이제 금리가 오를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미래의 성장 가치로 평가받는 기술주가 광범위한 조정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 투자자들도 테슬라 보유 비중을 줄이며 현금화에 나섰다.

미국 억만장자 론 배런이 설립한 자산운용사 배런 캐피털은 최근 포트폴리오에서 테슬라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커져 주식을 매각했다고 공개했다.

배런 캐피털은 작년 8월 이후 테슬라 주식 180만주를 팔았다.

스티브 웨슬리 전 테슬라 이사는 “테슬라는 전기차 시장에서 영원히 골목대장 역할을 할 수 없다”며 “전기차 시장 경쟁이 과열돼 테슬라에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