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곰팡이 케이크’ 입 연 솔비 “놀라고 떨려…죄송해”[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솔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작가 솔비가 자신이 만든 케이크로 이름을 알린 카페에서 곰팡이 케이크가 판매된 것에 대해 사과와 유감을 표했다.

솔비는 6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피해자분께 정말 죄송하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면서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 역시 피해자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며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다”고 했다.

솔비는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다”면서 “이 부분도 죄송하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이라며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한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솔비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한다”며 “저도 너무 놀랐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하여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솔비 케이크’로 유명세를 탄 카페에서 케이크를 구매했는데 그 안에는 곰팡이가 가득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글 작성자는 13개월 된 아이도 해당 케이크를 먹었다고 전했다.

해당 카페 측은 “진열 상품이 실수로 판매됐다”며 사실을 인정하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면서 “구매 고객님께 그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하 솔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솔비입니다.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이 내용을 접하고 너무 놀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 부분도 죄송합니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습니다.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제 이름을 보고 이 공간을 방문해 케이크를 사주셨던 거니까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 상처와 아픔을 받으신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을 다해 다시 마음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또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저도 너무 놀랍고 한편으로는 아이가 먹었다는 사실에 화가 납니다. 저도 직접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해결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