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국적 취득”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행…이유는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인 임효준 선수가 중국 국적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MBC에 따르면 임효준은 중국 특별 귀화 절차를 마치고 전날인 5일 중국으로 출국했다. 자가격리를 마치는 대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훈련에 합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큰 이변이 없다면 중국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을 통과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중국 대표 선수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임효준은 2019년 대표팀 훈련 도중 남자 후배 A씨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드러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받았지만 지난해 말 2심에서 무죄를 받아 현재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부여한 선수 자격 1년 정지 징계는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대법원이 2심 ‘무죄’ 판결을 뒤집을 경우 징계가 다시 시작돼 내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이런 부담감으로 인해 중국 귀화를 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선태 감독이 현재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있는 것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