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김영춘 확정 “가덕신공항 확실하게”

6일 오후 부산 연제구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시장 경선후보자 경선 결과 발표대회에서 이낙연 대표(왼쪽부터)와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김영춘 후보, 변성완 박인영 후보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이 최종 확정됐다.

민주당은 6일 오후 부산시당 당사에서 이낙연 당 대표와 변재일 중앙당 선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시 부산에서’라는 슬로건으로 부산시장 경선후보자 경선 결과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나흘간 온라인과 ARS로 진행된 투표 결과 김 후보는 67.74%득표율로 변성완(25.12%), 박인영 후보(7.14%)에 앞서 민주당 부산시장 최종후보가 됐다.

김 후보는 경선결과 수락연설에서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나섰다”면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으로 인해 치러진 이번 보궐선거에 대한 사죄의 뜻을 밝혔다.

김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는 민주당 시장의 잘못으로 치러지게 됐다. 피해자분과 시민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하지만 외면하고 있기는 부산의 상황이 너무나 어렵고 절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피를 토하고 뼈를 깎는 심정으로 선거에 나섰다”며 “1년을 준비한 국민의힘 후보를 한 달 준비한 김영춘이 따라잡고 있는데 이제 대역전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다른 두 후보에게는 “오늘 결과에 따라 다시 하나로 돌아가서 민주당의 승리, 부산의 승리를 위해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김 후보는 “1년을 10년처럼 쓰는 시장, 부산 재도약의 확실한 시간표를 확정 짓는 시장이 되겠다”면서 특히 가덕도 신공항 공약에 대해 “이건 단지 선거 공약이 아니다. 부산을 살리기 위한 저 김영춘과 민주당의 꿈”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속전속결로 속도전을 해서 시간표를 확정지어야 한다”며 “되돌릴 수 없는 부산 발전의 이정표와 시간표를 확정지어야 한다. 지금까지 부산 시민들이 원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백지화시켰던 국민의힘 출신 시장은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김 후보는 16·17·20대 국회의원과 문재인 정부 첫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다. 1962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동고를 졸업하고 고려대 문과대학에 수석으로 입학, 1984년 총학생회장으로서 민주정의당 당사 점거 시위 배후로 지목돼 구속되기도 한 운동권 출신 정치인이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부산진갑에서 친박계 중진이자 전직 부산시장이던 서병수 의원에게 석패한 이후 국회 사무총장에 내정됐다. 지난해 연말 국회 사무총장에서 사퇴하고 올해 1월 12일 “부산의 운명을 바꾸겠다”며 부산시장 보선 출마를 선언한 뒤 가덕신공항을 강조하며 본인 호를 ‘가덕’으로 지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