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당해보니 조국 가족 장하다…나경원 부럽다”

유튜브 영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방송인 김어준이 하는 유튜브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조국 전 장관의 가족이 장하다고 칭찬했다. 반면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서는 “부럽다”고 비아냥댔다.

추 전 장관은 ‘사임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하자 “누가 누구를 위로하나 도대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 이유에 대해 추 전 장관은 “사모님(정경심 교수)이 현재 수감 중이다. 아내와 엄마가 수감 중이라고 생각해보라. 어떻게 참아낼까”라며 “겪어보지 않으면 남의 상처를 가늠할 수 없다”고 했다.

또 21대 총선을 몇 달 앞둔 2019년 ‘조국 사태’ 당시를 돌이키며 “후회되는 것도 있다. 그 아픔을 조금 일찍 알았더라면”이라며 “저는 그때 당에 있었다. 선거에 불리할까 봐 거리두기를 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부럽다. 그렇게 의심스러운 데가 많았는데”라고 말했다. “내 아들은 군대 다 갔다 오고 남들만큼 휴가도 못 썼는데 병가 쓴 거로 압수수색도 당했다”면서 “(나 전 의원은) 어떻게 십수 개 혐의를 소환 한 번 안 당하고 무혐의 받을 수 있는지, 무슨 기술이 있는지 과외라도 받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비꼬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