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 “‘검찰당’ 대권후보 3명…홍준표·황교안·윤석열”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저격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당’ 출신 세 명의 대권 후보가 생겼다”며 “1. 홍준표, 2. 황교안, 3. 윤석열”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전날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적 중립성과 직업윤리’ ‘검찰의 탈선엔 끝까지 침묵…정의도 상식도 선택해’ ‘기업 협찬 대가성 입증…윤석열 부인 곧 소환’ 등 친정부 성향의 보도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그는 또 같은 날 마태복음 구절을 인용해 “칼을 칼집에 도로 꽂아라. 칼을 쓰는 사람은 칼로 망하는 법”이라고 쓰기도 했다. 검찰을 ‘칼잡이’라는 수식어로 불린다는 것을 감안하면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 전 장관은 또 “진보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집요한 표적 수사로 보수 야권 대권후보로 부각된 후 대선 1년을 앞두고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민 보호’를 선언하며 사직을 한 검찰총장”이라고 비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