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발의 장관’ 강경화,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합류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온 강경화 장관이 지난달 8일 오후 외교부청사를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한다.

박 후보 캠프 측은 7일 강 전 장관이 국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제협력위는 박 후보의 ‘서울시 대전환위원회’ 내 기구다. 강 전 장관은 세계 각국 정부, 국제기구 등과 긴밀한 공조와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박 후보 캠프는 “강 전 장관이 풍부한 외교 경험과 지식, 그리고 폭넓은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9분 도시 바르셀로나’ ‘15분 도시 파리’ ‘20분 도시 멜버른’에 이은 ‘21분 도시 서울’의 완성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강 전 장관은 문재인정부의 최장수 장관이다. 그는 1년9개월 동안 박 후보(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와 함께 국무위원으로 지내면서 신뢰를 쌓았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전 장관은 캠프 합류 배경에 대해 “박 후보와는 오래전부터 많은 대화를 나눈 사이로 박 후보의 일에 대한 열정과 추진력, 리더십에 충분히 서울의 미래를 맡길 수 있다고 생각해 기꺼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오는 11일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박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국제협력위 위원들과 정식으로 국제협력위원회 출범식을 갖는다.

한편 강 전 장관이 국제협력위원장을 맡으면서 문재인정부 장관 출신 인사의 박영선 캠프 합류는 모두 4명이 됐다. 지난달 12일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각각 박 후보 캠프의 안보, 환경·도시, 문화·예술 분야의 자문단장을 맡았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