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해자치고 좋은 대우? 사과 없었다” 또 나온 AOA 저격

권민아 인스타그램

팀내 따돌림 사건을 폭로했던 AOA 출신 권민아가 “가해자들은 사과를 안 한다”며 또 한 번의 저격글을 올렸다. 자신이 ‘사과를 받고도 폭로를 멈추지 않는 사람’으로 묘사되는 것에 대해서도 분노를 표했다.

권민아는 6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난 이미 쓰레기란 쓰레기는 다 만나봐서 단단하다 못해 웬만한 일에는 무뎌져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단 한 번도 누구에게 말해본 적도, 도움을 청한 적도, 신고한 적도 없었고 쉽게 눈물을 보인 적도 없었다”며 “주변 사람까지 걱정하게 만들기 싫고 일 커지는 게 싫었다. 처벌도 제대로 안 해줄 나라니까”라고 썼다.

이어 “가해자에게 인정과 사과를 받고도 분을 못 풀고 있는 사람 마냥 내게 글을 쓰고, 내가 잘못 없는 사람을 억울하게 누명 씌운 것처럼 얘기하고, 기사도 내가 ‘좋은 예’로 뜨더라”며 “그게 절대 아니다. 가해자는 사과를 안 한다. 일부분 인정도 안 한다. 기억 안 난다는 건 가해자들 수법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런 짓 할 정도로 나쁜X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라는 대사를 듣는 순간 소름. 그건 가해자 생각이다. 내가 당한 기억이 있는데, 맞고 아니고는 피해자가 판단하게 두라”며 “그때(사건 폭로 당시) 잘 풀기만 했어도 난 아주 좋아졌을 거다. 10년간 우울증 치료가 안 돼서 원인을 찾으려 모든 검사와 약물·기계 치료를 다시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권민아는 “폭로한 날로 돌아가고 싶다. 정신 차리고 침착하게 또박또박 적을 걸, 내 분노에 못 이겨서 엉망진창으로 쓴 글이 후회는 되더라. 사실 그게 다가 아닌데”라며 “이제는 이런 일들에는 참을 필요 없고 할 말은 하고 살아야 한다는 걸 나한테 인식시키고 있다. 지금도 어디선가 연약한 피해자가 당하고 있다면 소속사에 털어놓고 약 먹어가면서 활동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또 “내가 살아온 방식과 서울에서 살고 겪은 것들을 곧 다 말하려고 한다. 마음의 응어리를 다 털어놓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물론 편집돼 수위 조절은 될 것”이라고 예고하며 “(가해자들은) 니 앞에서 피해자의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걸 보라. 난 절대 좋은 예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몇 시간 뒤 또 다른 글을 게시해 일부 언론 보도를 지적하며 “누가 보면 난 피해자치고 좋은 대우라도 받은 것 같겠다”고 적었다. 이어 “아직도 가해자와 그 가족들은 전혀 사과를 안 했고 인정하지도 않았다”며 “제 성격상 싸워서 풀던가 술 마시고 풀든가 사과를 받든가 해야 했는데 난 일방적으로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법이 세서, 너무 당당하고 독하게 계속 떠들어 대서 피해자처럼 안 보이느냐. 피해자가 왜 다 불안에 떨고 숨어 살게 되는지 당최 이해가 안 된다”며 “가해자와 피해자 입장이 너무 바뀌었다”고 말했다. 가해자로 지목했던 AOA 멤버 지민을 두고는 “연습생 때 일진 놀이하는 널 보며 20대 중반이 되면 그 놀이가 끝날 줄 알았다”며 “꿈이 절실했고 성공해서 엄마에게 큰돈 안겨주고 싶어서 다 참아야 하는 줄 알았다가 너무 늦게 깨달았다”고 호소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해 7월 AOA 활동 당시 지민의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팀을 탈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폭로했었다. 이후 정신과 소견서를 공개하며 여전히 후유증을 앓고 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뷰티 사업으로 새 출발하는 모습을 보여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