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쓰오일, 차세대 연료전지 기업 ‘FCI’ 국내 최대 주주 된다

류열 에쓰오일 사장(왼쪽)과 이태원 FCI 대표가 5일 서울 마포 에쓰오일 본사 사옥에서 투자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이 FCI(Fuel Cell Innovations)와 지난 5일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FCI는 연료전지 기반으로 청정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기업이다.

에쓰오일은 초기 투자로 FCI 지분 20%를 확보해 국내 최대주주에 올랐다. 향후 수소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알 카타니 대표이사(CEO)는 “이번 투자는 수소 경제 전반에 대한 투자의 시작으로 회사의 지속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에서 추진하는 탄소저감 노력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사우디 합작기업인 FCI는 이탈리아 연료전지 전문기업인 솔리드파워와 한국 및 해외 시장에 적합한 제품 개발을 위해 협업하는 등 여러 기업 및 연구기관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FCI는 이번 투자로 2027년까지 최대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100㎿ 이상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그린 수소 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FCI와 함께 국내뿐 아니라 중동시장 등 해외 연료전지 시장 진출도 추진한다. 특히 사우디 파트너와 협력해 사우디 전력회사와 통신회사에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연료전지는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화학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 수소 경제의 핵심이다. 화력발전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높으면서 화학적 연소반응이 없고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