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로수길 ‘흉물전선’ 없어진다…강남구 지중화 속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112길 지중화 공사 이후 쾌적해진 모습. 강남구 제공

강남구가 신사동 가로수길과 대치동 도곡초 주변 지저분한 전선·전봇대를 지중화한다고 7일 밝혔다.

지중화 대상은 가로수길 1.2㎞ 구간, 도곡초 0.6㎞ 구간이다. 군데군데 솟아있던 전봇대를 없애고 전선은 땅에 묻는다.

특히 가로수길은 ‘걷고 싶은 길’로 만들기 위해 지중화 공사와 함께 도로포장과 하수관 개량, 가로등 교체, 방범용 CCTV 설치, 가로수 정비, 공공와이파이 설치 등 총 8개 사업을 동시 추진한다.

강남구는 오는 6월 도곡로 4구간(세브란스 사거리~한티역 사거리), 논현로 1구간(을지병원 사거리~학동역 사거리)에서도 지중화 공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국악 중·고교 일대, 선정릉 일대 보행축 정비구간, 논현로 2구간(을지병원교차로~압구정역) 공사에 착공한다.

그동안 강남구는 총사업비 740억원(구비 298억원)을 들여 총 13개(13.9㎞) 구간의 지중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에는 세곡동 밤고개로, 압구정 로데오역 주변, 역삼로테크시티 남측 등을 손봤다. 현재 강남구 지중화율은 77.1%로, 서울 25개 자치구 평균(59.1%)보다 18%p 높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