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거복지 양극화 해소…대전시 공동주택 활성화 나선다


올해 하반기부터 대전지역 공동주택의 주거 안전이 강화 되고, 공동임대주택의 주거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안전한 공동체도시 조성을 위한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대전은 세종과 광주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중 아파트 거주 인구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한 곳이다. 이 사업은 시민 안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주제로 ‘시민 모두가 행복한 공동주택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공동주택 활성화 방안은 공동체활성화 지원, 공동주택 주거안전 지원, 공공임대주택 주거환경 지원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세부적으로 아파트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유공간 확보, 주민 공동체 프로그램 지원, 아파트 근로자 근무환경 지원, 단지 내 교통안전시설 설치 지원,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 오정동 구호주택 안전점검 지원사업이 포함된다.

여기에 주거복지 양극화 해소를 위한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공공임대주택 공용 전기요금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하는 등 총 8개 사업을 주민공모 및 국비 연계사업으로 진행한다.

시는 상반기 추경예산을 통해 사업비 30억여원을 확보한 이후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달은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해 자치구와 함께 공조 체계를 구축하고, 아파트 내 공동체 기반시설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주거 환경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입주민 간 공동체의식 형성과 신뢰 회복, 입주민에게 안전한 주거환경 제공 등이 가능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를 통해 매년 대전시민의 약 22%가 직·간접적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사업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동체활동 지원과 안전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마련됐다”며 “대전이 시민 모두에게 행복하고 안전한 공동체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각종 지원사업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회복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