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모비스, 오픈플랫폼 구축해 SW 국산화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국내 13개 전문개발사들과 ‘소프트웨어 개발협력생태계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서울 선릉역 인근에 협력사 개발자들이 모여 근무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를 마련해 무료로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국내 13개 전문 개발사들과 함께 차량용 소프트웨어(SW) 플랫폼 국산화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LG유플러스, 현대오트론, 텔레칩스, 오비고, 유니트론텍, 토르드라이브, 아모센스 등 국내 전문사들과 SW 개발협력생태계 컨소시엄을 구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국내 차량용 SW 개발 생태계 확대, 기술인력 육성 등을 위해 힘을 모은다.

현대모비스 전장BU 성기형 부사장은 “참여 개발사들은 국내 SW 개발 생태계 확대라는 공동 목표 아래 미래차 산업의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동개발하는 SW 플랫폼은 차량 구동에 필요한 여러 시스템을 표준화 및 공용화, 모듈화하는 통합제품이다. 다양한 SW 요소 기술을 융합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협력분야는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표준화 등이다. 현대모비스가 기본 플랫폼을 제공하면 협력사들이 각자의 SW 기술을 추가하는 방식이 도입된다.

현대모비스는 전문 개발사 핵심 인력들이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는 공유 오피스를 별도 마련해 무료로 제공한다. 연구개발 인력과 기획, 구매, 영업 부문 인원까지 통합한 전담조직도 운영한다. 또 자체 SW 전문인력 확충을 위한 대규모 채용과 관련 교육도 진행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