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패딩입고 아내 사무실 간 윤석열…사퇴 사흘만 [포착]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있는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공연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사흘 만인 7일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인 김건희씨 사무실을 방문하는 길이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부인 김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서초구 한 건물에 나타났다. 이곳에는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공연기획사 ‘코바나컨텐츠’가 있다. 윤 전 총장은 흰색 마스크를 쓴 채 회색 경량패딩을 입고 있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그간 외부일정 없이 서초구 자택에 머물러 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 반발하며 사의를 표명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1시간여 만에 이를 수용했다.

그간 주요 대권 주자로 꼽혀온 윤 전 총장은 차기 대선을 1년 앞둔 시점에서 검찰을 박차고 나오며 정치권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그가 마지막 대검찰청 출근에서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겠다”고 밝힌 사퇴의 변을 두고도 향후 정계 입문 가능성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야권의 러브콜이 계속되는 상황이지만, 윤 전 총장이 독자 행보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7일 오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