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야고분군’, 세계 유산 등재 신청 순조롭게 진행

경북도, “등재신청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완성도 검토 통과 했다”고 밝혀

경북도는 ‘가야고분군’이 내년 7월경 개최 예정인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지산동고분군.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고령 지산동고분군이 포함된 ‘가야고분군’ 세계 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통과 했다고 7일 밝혔다.

완성도 검토란 접수된 등재신청서가 형식 요건을 만족하는지의 여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가 검토하는 과정이다. 이 검토를 통과하면 이후에 본격적인 세계유산 등재 심사 절차가 진행된다.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사를 통과한 ‘가야고분군’ 세계 유산 등재신청서는 ‘세계유산협약 이행을 위한 운영 지침’에 따라 그 해 3월부터 다음 해 상반기까지 자문기구의 서류 심사, 현장 실사, 2차례의 종합 토론 심사를 거치게 된다.

경북도는 ‘가야고분군’이 이달부터 이러한 절차를 거친 후 내년 7월경 개최 예정인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야고분군’은 1~6세기에 걸쳐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던 ‘가야’의 7개 고분군이다.

경북 고령 지산동고분군(사적 제79호), 경남 김해 대성동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고분군(사적 제515호), 합천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 고성 송학동고분군(사적 제119호), 창녕 교동과 송현동고분군(사적 제514호),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고분군(사적 제542호)으로 구성된 연속 유산이다.

신청 유산인 ‘가야고분군’은 가야연맹의 각 권역을 대표하는 고분군으로 신라, 백제 등 주변의 중앙집권적 고대국가와 병존하면서도 연맹이라는 독특한 정치 체계를 유지했던 가야문명을 실증하는 독보적인 증거로 동아시아 고대 문명의 한 유형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특히 고령 지산동고분군은 5~6세기 가야 북부지역을 통합하면서 성장한 대가야를 대표하는 고분군으로 가시성이 뛰어난 구릉지 위에 고분군이 밀집해 장관을 이루고 있어 연맹의 중심세력으로서 대가야의 위상과 함께 가야연맹의 최전성기를 보여준다.

‘가야고분군’이 세계 유산으로 등재된다면 ‘한국의 서원’(2019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15번째, 경북도에서는 6번째로 등재되는 세계 유산이 된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가야고분군은 7개 고분군으로 구성된 연속 유산으로 세계 유산 등재를 위해 관계 기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문화재청 및 지방자치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고령 지산동고분군을 포함한 가야고분군이 세계 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