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10명 중 2명이 65세 이상 노인…‘초고령사회’ 눈앞


부산이 이르면 올 하반기 ‘초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20% 이상)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년 인구의 역외 유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노인 인구가 지속해서 늘면서 복지 수요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7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기준 부산의 전체 인구(339만여명) 중 65세 이상의 노인 구성비는 19.4%(65만7000여명)로 집계됐다.

부산의 노인 인구 비율은 2000년 6.0%에서 2014년 14.0%로 늘어난 후 2015년 14.5%, 2016년 15.3%, 2017년 16.3%, 2018년 17.1%, 2019년 18.2%, 2020년 19.4%로 지속해서 증가했다. 매년 3만명 정도 늘어난 셈이어서 단순 계산으로 보면 올 하반기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인천, 대구, 대전, 울산, 광주 등 7대 광역지자체 중 가장 먼저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이란 전망이다.

부산 인구는 1995년 388만명을 기록한 후 2000년 들면서 370만명대로 줄었고 2003년에 360만명대, 2007년에 350만명대에 진입했고, 지난해 8월 340만명대가 무너졌다. 이처럼 청년층의 ‘탈(脫)부산’ 행렬이 계속되는 가운데 50세부터 69세까지를 말하는 신중년 인구 비율도 부산은 32.4%로 전국 최고 수준이다. 부산의 노인 인구가 더 빠르게 늘 수 있다는 방증인 셈이다.

특히 홀몸노인에 대한 대책도 시급해 보인다. 지난해 말 기준 부산지역 65세 이상 홀몸노인 비중은 전체 노인 인구의 30.2%를 차지했다. 전국 홀몸노인 비중 19.6%와 비교하면 격차가 상당하다.

노인들을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부산의 노인복지관은 지역별로 1~3곳에 불과하다. 노인복지관 공급이 노인 인구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 사회복지사는 “노인 삶의 질 하락은 우울증과 고독사 등으로 이어지고, 그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상승하는 만큼 노인 공간 확충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만 1조8800억원(시와 구·군 사업비 포함)을 투입해 인구 고령화 등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