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LH 사건, 공적정보 도둑질한 망국범죄…수사해야”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사를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공적(公的)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를 한 ‘망국범죄’”라며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국토교통부 차원의 자체 조사 대신 검찰을 비롯한 수사기관의 즉각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부정부패는 금방 전염되는 것이고, 그걸 막는 것은 국가의 책무다. 이런 말도 안 되는 불공정과 부정부패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부정부패는 정부가 의도해서든 무능해서든 한두 번 막지 못하면 금방 전염되는 것”이라며 “이러면 정말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치는 상황)이 된다”고 우려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정부의 LH 사건 대응 방침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그는 조선일보 측에 “‘LH 직원을 전수조사할 게 아니라 돈 되는 땅을 전수조사하고 매입자금을 따라가야 한다”며 “총리실, 국토부 조사처럼 LH나 청와대 직원 상대로 등기부만 보면서 땅 샀는지 안 샀는지 말로 물어보는 전수 조사를 할 게 아니다. 그렇게 말로 물어봐서 뭘 밝힐 수 있겠는가”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선거 의식해서 (LH 의혹을)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며 “모든 국민이 분노하는 이런 극도의 부도덕 앞에서 선거를 계산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