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라크 첫 방문 교황 “신의 이름으로 자행된 폭력은 신성모독”

아브라함의 고향에서 기독교·이슬람·야지디교 지도자와 만나
이슬람 시아파 최고 지도자 알시스타니에게 “무슬림들은 이라크 내 기독교인 포용해야”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찾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 이틀째인 6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성 요셉 대성당에서 미사를 마친 후 떠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가톨릭 20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의 이름으로 자행된 폭력은 가장 큰 신성모독”이라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6일(현지시간) 이슬람교와 유대교의 공통 조상 아브라함의 고향인 이라크 우르 평원의 고대 유적지에서 기독교·이슬람·야지디교 지도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교황은 “아브라함의 땅이자 신앙이 태동한 이곳에서 가장 큰 신성모독은 형제·자매를 증오하는 데 하느님의 이름을 사용하는 것”이라면서 “우리 신앙인은 테러가 종교를 오용하는 것에 침묵해서는 안 된다. 적대와 극단주의, 폭력은 신앙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신앙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르 방문에 앞서 교황은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를 방문해 이슬람 시아파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만났다. 올해 90세인 알시스타니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일은 흔치 않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라크 국영방송 알이라키야를 통해 생중계된 45분간의 회동에서 교황은 알시스타니에게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 알시스타니는 “교황이 나자프를 방문하기 위해 애써준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다른 이라크인과 같이 평화와 공존 속에서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