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軍이 쏘고 유튜브가 민 ‘롤린’… 유튜브 밈의 세계

유튜브엔 시간이 없다. 알고리즘에 최신은 의미가 없다. EXID를 정상에 세우고, 비에게 제2의 전성기를 가져다준, 군백기 2PM을 온라인 스타로, 아이유의 숨은 명곡을 차트 1위에 올려놓은 주인공은 유튜브 알고리즘이다. 좋은 콘텐츠는 언제든 조명받을 수 있다는 걸 알려준 밈(MEME) 문화의 성과다. 지금 대한민국은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 열풍이다. 2017년 발매한 이 곡이 왜 갑자기 지금 주요 차트 1위에 올랐을까. 4년 만의 역주행 비밀을 알아봤다.

유튜브 캡처

롤린 신드롬… 숨은 명곡 찾아 ‘일냈다!’
‘밀보드’라는 말이 있다. 밀리터리(군대)와 빌보드 차트를 합친 신조어다. 대중적 인기와 무관하게 오로지 군인에게 인기가 높은 곡을 지칭하는 말이다. 군인 사이에서 ‘진짜 밀보드 1위’로 불리는 곡이 있다. 2017년 발매된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이다.

“전쟁 났을 때 이 곡 틀어주면 이김” “철저한 인수인계로 대대로 내려오는 곡” “군 생활 이 곡으로 버텼다”. 롤린 영상에 담긴 댓글이다. 이건 공식 계정에 올라온 영상이 아니다. 시작은 지난달 24일 유튜브 채널 ‘비디터VIDITOR’에 올라온 ‘브레이브걸스_롤린_댓글모음’ 영상이었다. 국방TV ‘위문열차’ 등 롤린의 여러 무대를 짜깁기해 네티즌의 ‘주접댓글’을 입힌 2차 저작물이다. ‘롤린 롤린 롤린~’하는 후렴 부분에 삽입된 군인들의 떼창은 밀보드 차트 1위의 위엄을 실감케 한다.

파급력은 거셌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 군대를 다녀온 남성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공유되더니, 이후 온갖 커뮤니티에서 이 영상을 소비하기 시작했다. 현재 600만뷰를 앞두고 있다. 롤린의 파죽지세는 멜론, 지니 등 메인 음원 차트를 점령하기에 이르렀다. 벅스에서는 수일 간 1위를 지켰다.

유튜브 알고리즘과 밈 문화
인기의 핵심은 2차 저작물 형태의 편집 영상이다. 대표적인 수혜자는 2PM 준호다. 영상 ‘우리집 준호’ 등 다수의 콘텐츠는 2PM이 2015년 발매한 ‘우리집’ 무대를 가공한 영상물이다. 멤버 중 준호의 직캠 영상이 가장 인기를 끄는데, 영상에 삽입된 주접댓글은 가관이다. “당 떨어질 때마다 보는 중” “준호가 복지다” “손잡고 따라갈 뻔” “준호네 집은 고척돔이어야 할 듯”.

지난달 음원 차트에는 아이유의 첫 자작곡 ‘내 손을 잡아’가 올라 있었다. 리메이크가 아니라, 정말 10년 전 그 음원이 맞다. 지난해 말부터 아이유 콘서트 실황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왔는데, ‘내 손을 잡아’를 부르는 부분을 클로즈업한 영상이 가장 인기였다. 이후 ‘죽기 전 아이유 콘서트에 가봐야 하는 이유’ 등의 제목으로 가공돼 삽시간에 번졌다.

이런 역주행은 유튜브 알고리즘 덕이다. 유저에게 알맞은 영상을 추천해 주는 기술인데, 많은 유저가 호응하고 접속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영상을 유튜브가 관심사가 비슷한 유저에게 노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관심사가 같지 않더라도, 화제가 되는 영상을 불특정한 다수에게 알 수 없는 이유로 띄워주는 일도 발생한다. 유저는 영상의 섬네일이나 제목에 이끌려 영상을 클릭하게 되는데, 그때부터 빠져든다. ‘오늘도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이 나를 이 영상으로 끌고 왔다’는 말은 이런 현상을 보여주는 유행어다. 하지만 알고리즘이 뜬금없는 영상을 피드에 아무리 많이 노출해준다고 해도, 콘텐츠에 유저를 잡아끄는 매력이 없다면 무용지물이다.

이렇게 시작된 게 밈 문화다.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는 재미있는 콘텐츠를 맥락 없이 소비하면서 역주행시키는 일종의 놀이다. 배우 김영철, 김응수 등이 밈 문화 덕에 젊은 세대에게 인기를 얻었다. 지금은 주로 아이돌 가수의 콘텐츠 화력이 강한데, 코로나19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음악방송 등 대면 공연 사라져 직캠이 공급되지 않는 상황에서 팬들이 선택한 방법은 예전 영상을 다시 보는 것이었다. 더 참신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찾게 되면서 주접댓글을 포함한 2차 저작물이 각광받고 있다.

MBC 캡처

‘깡 신드롬’과 다른 점
지난해 깡 신드롬과 지금의 롤린 신드롬은 유사한 면이 많다. 깡 신드롬 역시 재작년 11월 유튜브 ‘호박전시현’에 깡 패러디 영상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이때만 해도 대중의 호응은 희화화에 가까웠다.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하는 옛날 춤’이라는 식이었다. 이런 유희는 또 다른 악성 댓글의 역할을 할 수도 있었다.

신드롬으로 선회한 결정적 계기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다. 비는 차분하고 의연했다. “그게 뭐 대수냐”는 식으로 심드렁해 하면서 “1일 3깡 정도는 해야 하지 않냐”고 응수했다. ‘꾸러기 표정 금지’ ‘입술 깨물기 금지’ ‘과거에 머무르지 않기’ ‘프로듀서에 손 떼기’ 등을 지적한 ‘비 시무 20조’도 쿨하게 받아쳤다.

비의 유연함이 아니었다면 깡 신드롬이 ‘싹쓰리’ 열풍, 유튜브 ‘시즌비시즌’의 흥행, 선미·박진영·청하와의 듀엣처럼 전성기로 확장할 수 없었을지 모른다. 당시 전문가들은 “밈의 기저에는 희화화가 깔려있어 건전한 문화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배려와 예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롤린 신드롬은 밈이 조롱이 아닌 건전한 문화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는 의미다. 숨어 있는 아티스트, 가려져 있던 명곡을 끌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