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에 100억원’ 해리 왕자 부부 인터뷰… CBS 7일 방송

왕실서 겪은 인종차별 등 폭로 예정… “정말 해방된 느낌”
英왕실도 긴장… 마클 왕자비 ‘갑질’ 의혹 제기하며 반격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7일(현지시간) 저녁 영국 해리 왕자 부부와의 독점 인터뷰 방영을 앞두고 있는 미국 CBS방송이 인터뷰 방송권을 위해 최대 100억여원의 거금을 쏟아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CBS가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출연하는 2시간짜리 인터뷰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인터뷰 진행을 맡은 오프라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최소 700만달러(약 79억원)에서 최대 900만달러(약 101억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독점 라이선스를 확보한 CBS는 이 인터뷰 방송에 붙는 광고에 평상시 두 배에 달하는 광고비를 책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초당 32만5000달러(약 3억7000만원) 수준이다. WSJ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가 TV 소비의 핵심 시간대인 일요일 오후 8시에 배정됐다고 전했다. 미 잡지 피플의 미셸 토버 수석 편집인은 로이터통신에 “해리 왕자 부부와 윌리엄 왕자 부부의 결혼식 이후 사람들이 이토록 영국 왕실 관련 이야기에 열광하는 것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번 인터뷰에서 결혼부터 왕실을 떠나 미국에 정착하기까지 과정에서 겪은 온갖 비화들을 낱낱이 폭로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한 뒤 캐나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해 현재는 캘리포니아주 몬테시토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클 왕자비는 CBS가 인터뷰 방송을 앞두고 선공개한 영상에서 “정말 해방된 느낌이다. 스스로 말할 수 있게 됐다”며 “왕실 생활은 사람들이 상상하는 것과 다르다”고 말했다.

영국 왕실 전문가인 리처드 피츠윌리엄스는 로이터통신에 “이번 인터뷰는 복수의 한 형태”라면서 1990년대 왕실에 큰 타격을 입혔던 찰스 왕세자와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상호 비방전을 떠올리게 만든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 부부가 ‘폭탄 발언’을 내놓을 것이라는 예상이 이어지면서 영국 왕실도 견제에 들어간 상태다. 흑인 혼혈인 마클 왕자비가 영 왕실의 일원이 된 뒤 인종차별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자 이에 대항하려는 듯 영국 언론들은 지난주 초 마클 왕자비가 왕실 직원들에게 ‘갑질’을 저질러 그만두게 만들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왕실은 이례적으로 성명까지 내며 공식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히는 등 해당 보도에 적극 호응하고 있다.

해리 왕자 부부 대변인은 “부부를 폄훼하기 위해 왜곡된 몇 년 전 의혹을 영국 언론에 흘리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고 반발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